독자투고

네거티브 선거는 아웃 시키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지만호 조회2,562 작성일11-10-28 10:14

본문

10월26일 날 치른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거대 집권한나라당 대 시민운동가와 이를 지원하기 위한 야권전체와의 한판싸움이었다. 삼심제로 보아서 시민운동가가 3대2로 이긴 싸움이다. 온 몸을 후벼 파는 독살을 무기로 싸우는 두 후보를 보는 객중의 구경 꾼 들 속엔 온 몸이 쓰리도록 함께 아픈 사람도 있는가 하면 서글픈 감정으로 돌아선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차라리 어느 한쪽이 정책선거에서 하프게임으로 승패가 끝났다면 기절한번하고 일어섰겠지만 네거티브공격으로 서로에게 주고받은 아픔의 고통이야 말로 치유되려면 오랜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 이러한 사연은 우리의 선거 고질병에서 찾아 볼 수 있다. 지역 갈등 조작에서 부터 용공색깔론으로 단골메뉴의 약발이 떨어지고 나니 이제는 없는 사실을 있는 것처럼 조작하는 네거티브선거가 우리 속에 자리 잡고 있기에 말이다.

 

가장 서비스 적이고 유권자 편에 서는 정책 대결이 있음에도 별무 메뉴로 뒤 처져 있는 게 아쉬운 문제였다고 지적하지만, 그러나 정책 대결은 자칫 하면 부도 성 공약으로 흐지부지 폐기될 수가 있는 게 단점이다. 준비된 자료와 철저한 계산으로 공부하는 시간적 여유가 부족한 상태에서 내 놓은 정책이야 말로 틀림없이 부도가 나기 마련이다.

 

부도로서 끝난다면 다행이지만 지지층으로부터 모진 매를 사정없이 맞는 것을 생각하면 두려움이 앞서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재선의 기회가 오지 않는다는 현실이 더 두려운 것이다. 그러므로 후보 자신이 당선 후의 책임도 면하는 방법을 찾는 것이 무언가?

바로 네거티브이다! 네거티브는 선거 전략팀에서 공작한 몇 줄 내용만 잘 활용하면 상대 후보를 쉽게 쓰러트리는 최상의 무기이다.

 

그러므로 각종선거에서는 후보자들의 단골 메뉴가 되었다는 지적이다. IT분야에 세계시장을 선점하고 있는 대한민국이 이젠 네거티브를 IT에 활용하는 선거전에서도 세계를 선점하고 있다. 그렇다면 계속발전하고 있는 대한민국이 세계 여러 나라에서 망신당하는 네거티브 바이러스를 청소하면 어떨까?

 

내년 총선과 대선전부터 네거티브를 사용하는 측과 후보를 아웃시키는 법안을 마련해 보면 좋을 것 같다. 국민적 지지를 받는 명분은 충분하다. 아울러 이를 실천하려면 선거 때 마다 당락을 좌우하는 넥타이 부대와 노타이 부대가 국민 이름으로 발진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

 

그 동안 정당 중심에서 인물중심으로 선거전의 변화를 보여 왔다. 그러나 선거판의 고질병은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서도 그 위력을 발휘한 신종 네거티브가 아닌가! 이를 진정으로 없애려면 후보간의정책토론무대를 더 많이 증설하는 쪽도 서로에게 상처를 줄이는 아름다운 선거로 가는 방법이다.

 

덧붙인다면 네가티브 행위를 하는 후보에게는 일진아웃을 명령하는 유권자 심사위원 제도도 추천할 만하다. 아무튼 이러한 악질 바이러스를 제거하지 않는 한 우리의 선거는 승자나 패자뿐만이 아니다. 옆에서 지켜본 사람들의 아픈 마음까지도 오랜 시간 동안 사라지지 않을 것이기에 하는 말이다. 대한민국의 선거! 이젠 선진화 대열에서 뒤 처지지 말자! (오늘의한국 회장)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간 활동순위 03.30(월) 오후 9시 기준
  • 1 원샷가자 
  • 2 정대팔 
  • 3 투데이맨 
  • 4 허주빈배 
  • 5 파이팅썬 
  • 6  파랑머리 
  • 7  와이팡남부 
  • 8  샌즈 
  • 9  h5724 
  • 10  이연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