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델타시티/명지

에코델타시티 마을회관 보상 놓고 '마찰음'

페이지 정보

작성자펀부산 조회884 작성일16-08-16 16:4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부산 강서구 에코델타시티 보상 지역인 강동동 주민들이 마을회관 부지 보상 대신 에코델타시티 사업지 내 소비조합 건설과 운영권을 요구하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에코델타시티 강동동 생존권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k-water(이하 수공) 측에 주민 지원 대책으로 마을회관 6곳의 토지, 건물 보상 대신 수익사업을 위한 소비조합 건설을 요구했다고 15일 밝혔다. 대책위는 에코델타시티 중심부 상업지역 3300㎡(약 1000평) 부지를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마을회관이 공공성을 가지고 있어 사유지 보상과는 별도로 공공부지로서 대체부지 제공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보상금 대신 소비조합을"
강동동 대책위 요구에
수공 "공공부지 제공 무리"


또 30여 년 전부터 마을에 있었던 소비조합이 생필품을 나눠쓰는 '공유경제'의 역사성을 가진 만큼 에코델타시티에 상징적 시설이 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반재화 대책위원장은 "무작정 땅을 달라는 것이 아닌 공공시설에 대한 보상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수공 측은 공공 대체부지 제공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마을회관은 주민 친목, 자치를 위해 만들어진 시설로 법적으로 대체부지 제공 의무가 없다는 것이다. 현행 토지보상법에는 마을회관에 대한 보상, 이주대책 등은 명시돼 있지 않다.

게다가 인근 명지동의 마을회관에 대한 토지 보상이 끝나 형평성 측면에서도 불가능한 일이라는 입장이다. 수공 관계자는 "추후 실무협의회, 민관협의체 등을 통해 주민 요구안과의 접점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준용 기자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간 활동순위 12.14(목) 오전 7시 기준
  • 1 바리 
  • 2 솔바람08 
  • 3 친목회장 
  • 4 초록여행 
  • 5 비욘세 
  • 6  부산아낙 
  • 7  소영님 
  • 8  뽐스 
  • 9  goodkidssongki 
  • 10  부산굿네이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