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델타시티/명지

명지신도시 '상습 정체' 지하차도 개통으로 뻥~

페이지 정보

작성자펀부산 조회817 작성일16-07-29 10:18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본문

명지신도시 '상습 정체' 지하차도 개통으로 뻥~

출퇴근시간 차량이 몰리며 몸살을 앓는 명지국제신도시가 지하차도 개통으로 숨통이 트인다.


부산시는 강서구 김해공항로와 명지국제신도시를 연결하는 '명지동진 지하차도'를 29일 오후 11시 개통한다고 28일 밝혔다. 지하차도는 총 사업비 375억 원을 들여 2013년부터 공사가 시작됐다. 길이 600m, 너비 21m의 도로로 만들어졌다. 지하차도 상부의 100m 지상 구간은 공사가 끝나는 다음 달부터 통행이 가능하다. 

김해공항로~신도시 연결 
600m 구간 오늘 조기 개통


출퇴근 시간 명지국제신도시로 진출·입하는 차들로 명지국제신도시 일대 도로는 상습적인 정체를 빚고 있다. 명지국제신도시에서 출근하는 차량과, 르노삼성대로 일대 공단으로 통근하는 차량이 몰리며 명지나들목~명호사거리(3.4㎞) 구간은 통행에 20분 이상이 걸린다. 

이로 인해 지난해 11월부터 공장이 밀집한 르노삼성대로 일대는 출퇴근시간 6차로 도로를 가변차로로 운영하고 있다. 지하차도로 유출·입되는 차량이 분산되며 정체가 완화될 것으로 시는 기대한다.

부산시는 더 많은 인구가 명지국제신도시로 유입될 경우에 지하차도의 활용도가 더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명지국제신도시 1단계 조성 사업이 마무리되는 2022년이 되면 인구 9만 명이 신도시에 거주할 것으로 시는 전망한다.

부산시 건설본부 관계자는 "당초 다음 달 개통 예정이었지만 지하차도 구간은 교통 정체 해소를 위해 조기 개통하기로 했다"며 "교통 상황이 개선되면 명지지구에 있는 주거지, 공단 등에도 큰 활력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총 0건 / 최대 200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간 활동순위 10.22(일) 오전 11시 기준
  • 1 바리 
  • 2 친목회장 
  • 3 초록여행 
  • 4 울산점자도서관 
  • 5 청년창조발전소 
  • 6  다혜도우미 
  • 7  골프로 
  • 8  haem 
  • 9  광안리스벅 
  • 10  부산시간호사회